티스토리 뷰

일러스트레이션/그림일기

믿고 기다리기

훈훈한 윤공룡 2018.12.05 00:19



퇴사하고 그림 그리며 지낸 지 6개월이 됐고,

그렇게 아무런 결과물도 얻지 못한 채 집에서 눈치를 보고 지내는 일상이 반복되고 있었어요.


엄마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서, 마트를 가는 길에 엄마한테 조심스럽게 물어봤죠.


"엄마는 내가 이렇게 놀고 있는 게 불안하지 않아? 왜 아무 말도 안 해?"


그러자 엄마는 기다렸다는 듯이...


"아무 말도 안 해서 관심이 없는 게 아니야.

네가 알아서 잘 해왔으니까, 이번에도 무슨 생각이 있겠지 하고 믿고 기다리는 거지.

아빠가 안 그래도 얼마 전에 물어보더라고. 아들은 뭐를 준비하는지 아냐고...

엄마도 모른다 했지. 이 상황에서 너한테 걱정된다고 하면 잔소리로 들리고 스트레스밖에 더 받겠니?"


엄마는... 답답했을 텐데 6개월째 저를 믿고 기다리고 있었나 봅니다.


이제야 내가 너무 안일하게 생각했고, 하고 싶은 것을 한다며 달려든 이 길이 이기적인 선택이었는가 싶기도 하더라고요.


생각이 많아지게 했던 엄마의 말.

그렇지만 엄마는 돌아오는 길에는 너무 조바심 내지 말고 하고 싶은 일 끝까지 해보라고 하더라고요.

엄마가 제 엄마여서 정말 고맙고 미안하고, 엄마의 아들인 것이 고맙고 미안하네요.


열심히 해서 결과물을 보여주는 길밖에는 없겠네요.




'일러스트레이션 >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밖의 능력  (10) 2018.12.18
혼자가 아니다.  (14) 2018.12.09
믿고 기다리기  (8) 2018.12.05
노부부의 배려  (10) 2018.11.28
[그림일기] 허리 골반 운동  (4) 2018.11.28
지루한 파마  (8) 2018.11.26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