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창문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너무 강합니다.

주말 아침도 늦잠을 못자고 얼굴에 내리쬐는 햇빛에 일찍 깨버리자 필요함을 느낀 암막커튼.

바로 쇼핑몰에서 크기 잘 재서 주문을 했답니다.

암막커튼이 빠르게 도착하고, 바로 설치를 했는데...

 

맙소사.

 

"가로 세로 길이가 반대였다니!"

 

 

 

결국, 3/4만 가려진 채로 지냈답니다...ㅎㅎㅎㅎ

지금은 시간이 좀 지난지라 다시 하나 더 추가로 구매해서 달았어요.

양쪽으로 착 착 ~

 

 

 

 

 

'illustration(~˘▾˘)~ >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물버튼  (18) 2019.06.23
양말 랜덤배송  (20) 2019.06.18
암막커튼  (13) 2019.06.13
오르막길  (9) 2019.06.09
본연의 아름다움  (14) 2019.06.06
나에게 인색했던 '나'  (16) 2019.06.0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