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잘할 수 있다는 말을 여기저기 많이 하고 다녔어요.

주변 사람들이 잘할 수 있다는 마음을 갖고, 무엇인가에 두려움 없이 도전하고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진심을 다해 전했죠.

 

 

 

 

 

 

그렇게 열심히 주변 사람들에게 힘을 북돋아 주고 보니,

정작 제 자신에게는 잘할 수 있다는 말보다는 잘할 수 있을까? 혹은 내가 어떻게 해... 라는 등

차가운 말만 했더라구요.

 

오늘부터 저에게도 잘할 수 있다는 말과 함께 따듯하게 대해주려구요.

제가 제 자신을 먼저 챙겨야 소중한 주변 사람들도 챙길 수 있기에!!!

 

 

 

 

'일러스트레이션 >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모님께 공기청정기를 ...  (13) 2019.04.04
동생의 습득 능력  (12) 2019.04.02
말은 쉬운 "잘할거야."  (16) 2019.03.31
집중을 하다보면  (18) 2019.03.20
우울함으로 잃은 친구 관계  (16) 2019.03.17
신분증 검사  (12) 2019.03.1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