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육이


1년도 훨씬 전...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던 선생님 한분이 떠나시면서 이녀석을 내게 주고 갔다.

그때 당시만 해도 지금 사진의 앞에 조그마한 새싹들 처럼 작은 녀석들이었다.



마치 사슴뿔을 닮아 이름은 슴뿔이로 지어주고 1주일 1회 물을 주면서 나처럼 짜리몽땅하게 말고 너는 무럭무럭 자라길 바란다고 말해주었다.



그러던 녀석들이 벌써 저 작은 화분이 비좁아 터질 지경으로 자랐다.

1년동안 건조하거나 덥거나 춥거나 상관없이 매마른 사무실에서

무럭무럭 자라준 녀석들이 너무 고맙다 ㅎㅎ


다육이 키우기

위에서 봐도 가득 차버린 다육이. 아니 슴뿔이.

분갈이를 해줘야 할까 ?!


다육이 키우기


쭉 이대로만 자라다오.

녀석들의 뾰족한 잎사귀에 본인들 스스로가 상처입은 모습을 보면 아쉽다...

내가 더 잘 케어해줄 수 있었을텐데.

(사실 본인도 잘 케어 못함.)



이제 내 남은기간 뿐만아니라 내가 임기만료로 나간 뒤에도

내 후임자에게 인수인계 해줄 것이다. 

매마른 사무실에 상큼한 활기를 넣어줄 녀석.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