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본인이 하는 일 외에 남은 시간에 다른 일을 한다는 것은 힘든 일인가 봐요.

제가 하는 일이 좋아하는 일이다보니까 그게 힘든 일이라고 못느끼고 열심히 달려왔거든요.

 

 

 

그런데 요즘은 퇴근 후 남은 시간에 그림을 그리는 일을 칭찬해주고,

대단하다고 얘기해주는 분들이 많아서 새삼 대단한 일을 하고 있던건가... 하며 느끼게 되었어요.

게다가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온라인 상에서의 지인들도 모두 칭찬해주시니 너무너무 고맙고 민망하기도 하고..

(크흠)

 

여하튼, 부끄러운 마음에 부정만 하다 보니,

어쩌면 저는 제 자신에게 너무 인색한 생활을 해왔나 싶어요.

 

잘하고 있고 칭찬받고 있으니 지금 순간을 즐길수도 있을텐데

내 스스로가 나를 가둬놓고 "아니야 난 못해"라는 부정의 생각을 갖고 있었다니...

조금은 대단한 구석이 있으니 끈기 있게 계속 이대로 잘해보라고 칭찬 좀 해주어야겠어요. 

 

 

'일러스트레이션 >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르막길  (9) 2019.06.09
본연의 아름다움  (14) 2019.06.06
나에게 인색했던 '나'  (17) 2019.06.05
흑역사는 나쁜 마음이에요  (10) 2019.05.23
여자친구에게  (7) 2019.05.19
현실의 벽  (12) 2019.05.0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