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러스트레이션/그림일기

신기한 줄서기

by 윤공룡 2018. 6. 18.
반응형

그림일기



버스를 타려고 줄을 기다리고 있었다.

 

 평일 오전에 수원으로 향하는 버스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없을 것으로 보였다. 버스가 도착할 시간즘 맞춰서 줄을 섰더니 내 앞에는 몇 없었고, 이 사람들은 평일 아침부터 어딜 향하는거고 무슨 일때문에 지금 이 시간에 여기에 나랑 같이 있는건지 궁금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다. 그래서 이런 저런 생각에 잠겨 있었다.


 그렇게 정신을 차려보니 내 앞에는 어느 순간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 주루루루룩 서 계셨다. 한 분이 계신 걸 보고 생전 처음 보는 사이어도 일단 가서 말을 걸어보시는 것 같았다. 어르신들의 새로운 줄서기법 때문에 내 순서는 뒤로 만이 밀렸지만, 정말 신기하기도 했다. 처음 보는 사이여도 저렇게 친근하게 물어물어 얘기하고 공감해주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고 있자니 왜 옛날 어렷을 때 생각이 나는지 모르겠다. 그땐 처음보는 친구들과도 얘기도 잘 하고 말도 잘 섞고 금방 친해졌는데...


 요즘 우리 나이대는 그렇게 하는 사람도 없을 뿐더러 오히려 그렇게 한다면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으니까 .. 지금 나이대에서는 친구 사귀는게 어렵다는 생각도 들었다. 버스를 타려고 하다가 별에 별 생각에 다 빠졌던 하루였다.


반응형

댓글4

  • BlogIcon 로샤씨 2018.06.19 10:50 신고

    아무래도 어르신들이 살았던 시대와 저희가 살고 있는 시대가 달라서 그런 것 같네요 ㅋㅋ; 콘룡님 말씀처럼 친구를 사귀는건 어르신들 세대때 훨씬 더 편했을 것 같네요 ㅋㅋ
    답글

    • BlogIcon 윤공룡 2018.06.19 14:5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신기했어요. 다행히 사람이 몇 없어서 못타거나 하는 일은 없었지만... ㅎㅎㅎㅎㅎㅎㅎ 어렷을 땐 친구들 정말 쉽게 사겼는데 말예요 ㅠㅠ

  • BlogIcon 이음 2018.06.19 14:31 신고

    어렸을때만 해도 골목골목 같은 또래 아이들이 다 친구고, 부모님들끼리도 다 알고 지내며 서로 도와주고 살던...
    정말 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사촌이 낫다는 말이 실감났죠 ㅠㅠ 하지만 지금은.. 흑...
    답글

    • BlogIcon 윤공룡 2018.06.19 14:55 신고

      그쵸, 지금은...
      그래도 어린 아이들 보면 아이들끼리 금방 친해지더라구요 ... 그것 참 신기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