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과자는 자고로 "단짠단짠이지." 라는 분의 추천으로 집어든 구운 오징어 스낵이다. 해태에서 만들었으며, 가격은 1,200원으로 기억한다. 오징어를 좋아하는 나는 당연히 오징어 스낵이라면 환장을 한다. 오징어집도 좋아하고 오징어땅콩은 별로(?)지만, 오징어는 좋아한다. 이 과자는 봉지부터 빨강색으로 매콤한 맛을 강조하고 있으며 별다른 이름 없이

**구운**

오징어

라는 이름으로 출시가 된 과자라고 할 수 있다. 지금보니 검은색도 오징어 그림자처럼 보이는 구나.

봉지가 이렇게 대충 만든 것 처럼 보여서 그런진 몰라도 도대체 얼마나 맛있는 녀석이길래, 라는 생각이 휩쌓였다. 봉지는 나름 통통해서 이거 뭐 질소포장이 2/3 아니야 ?! 라는 의심도 들지만, 흔들어 보았을 때 내용물은 꽤나 있어보이는 것으로 추정됐다.

그렇다고 속이 꽉찬 녀석도 아니다.



뜯어보면 역시나 질소 포장이... 크흠. 그래도 요즘 과자 치고는 많은 양이 들어있다. 보기와는 다르게 먹다보면 양이 좀 많구나? 싶을 정도의 양이다. 실제로 먹다가 물리는 감이 있어서 '이제 없나? 다먹었나?' 싶었는데 구석에 6-7개가 더 있었다. 지겨운녀석. 


보이는 것 처럼 과자의 모양이 오징어처럼 생겼다. 다리가 4개여서 오징어로써의 상품가치가 떨어져 과자가 된거니.

푸스럭 바스럭 보스럭 빠스럭.... ?

이녀석의 식감은 어디서 많이 맛본 식감인데 바나나킥 식감이다. 딱 바나나킥의 식감이다.


가장 중요한 맛은 상당히 단짠단짠과 매콤함을 잘 표현했다. 정말 달고 짜고 맵다. 맥주 안주로 좋겠다. 오징어는 평생을 맥주 안주에서 못벗어나나보다. 어쩜 과자가 되어서도 이렇게 맥주랑 어울리는지. 나는 자극적인 과자를 좋아해서인지 몰라도 상당히 먹기 좋았다. 2봉지를 산 것이 실패하지 않아서 기쁨과 동시에 맥주 좋아하는 친구들에게 맥주안주로 좋은 과자 있다며 추천할 생각에 기뻣다.


요즘같이 야구 시즌에 내게는 맥주와 함께 간단하게 먹을 안주로 이 과자가 당분간 자리를 차지 할 것 같다.

자극적인 과자가 좋다면 한번 쯤 먹어볼만 한 과자다.




문제시 작성자 오징어.


댓글
댓글쓰기 폼